UPDATE. 2020-05-31 01:06 (일)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전북 발 빠른 대응 필요하다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전북 발 빠른 대응 필요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대표가 4.15 총선 이후 공공기관의 지방 추가이전을 밝힘에 따라 ’알짜 기관’의 도내 유치를 위한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 이대표는 지난 6일 부산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지역과 협의해 많은 공공기관을 이전하도록 하는 정책을 확정짓겠다"고 밝혔다. 이대표는 "참여정부이후 300개 가까운 공공기관이 새로 생겼는데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반드시 지방으로의 이전을 계획하겠다"고 말해 대상기관의 수가 얼마나 될지 주목되고 있다.

수도권 집중화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은 지난 2004년 부터 국가적 과제로 추진됐다. 2017년 까지 153개 기관이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적잖은 성과를 거두었지만 아직도 미흡하다. 나머지 공공기관도 추가 이전으로 당초 취지를 살려야 한다는 당위가 크다.

공공기관 2차 이전이 공식화되면서 전북이 가장 관심을 갖고 유치에 집중해야할 ’알짜기관’으로 한국투자공사(KIC)가 꼽힌다.정부와 한국은행 외환보유액을 위탁받아 1316억달러의 국부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한국투자공사는 지난해 15.39%의 높은 수익률로 2조4000억원(202억달러)에 달하는 역대 가장 큰 규모의 수익을 기록했다. 임직원수는 293명에 이른다.

한국투자공사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와 성격이유사해 상호 협력체제 구축으로 가장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기관으로 꼽힌다. 초대형 연금기금과 국부펀드가 함께 전북혁신도시에 소재할 경우 국제 금융도시 조성은 물론 전주 3금융중심도시 지정에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된다. 전북도 입장에서도 공공기관 추가이전은 상대적으로 규모가 적은 지역인재할당제의 보완과 금융도시 건설에 중요한 전기로 작용할 수 있다.

한국투자공사 전주이전은 이번 총선에서 전주병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김성주후보가 공약으로 제시하고있다. 이대표의 발언을 계기로 민주당 중앙당 차원의 공약으로 내걸릴 수 있도록 전북 정치권에서도 노력해야 할것이다. 전주혁신도시의 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를 목표로 도내에 유치를 추진하는 기관은 다수에 이른다. 집중과 선택 전략으로 내실있는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