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김성주 후보, 정동영 후보에 흑색선전 중단 촉구
김성주 후보, 정동영 후보에 흑색선전 중단 촉구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후보
김성주 후보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전주병 국회의원 후보는 7일 “불법선거, 흑색선전 전북발전의 걸림돌로 정동영 후보는 선거운동, 흑색선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정동영 후보는 정확한 사실 제시 없이 도의원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재임 시기에 직위를 이용ㅓ해 사적이익을 취하고 취업비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명백한 흑색선전”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주)한누리넷은 2004년에 설립된 회사로, 2006년까지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도의원 당선 이후로는 김윤진 대표이사가 현재까지 모든 경영을 책임지고 있으며, 저는 경영에 관여한 바 없다. 참고로 김윤진 현 대표이사는 저와 아무런 혈연관계가 없다”며 “저의 형이 2016년 6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다우정보기술 자회사인 한국정보인증의 경영고문으로 적을 둔 적이 있다. 제가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취임한 2017년 11월 이전의 일이다. 그럼으로 취업비리와 기금투자에 영향력 행사 운운은 터무니없는 흑색선전”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는 “다시 한 번 요구한다. 정동영 후보는 의혹제기하지 말고 단정 지어서 말해 달라. 반드시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