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제3금융중심지 지정 제대로 접근하고 있는가
제3금융중심지 지정 제대로 접근하고 있는가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8 21: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을 앞두고 전주권 여야 후보들은 이구동성으로 전북혁신도시를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하겠다는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전북도와 도내 정치권이 약속하고 있지만 정작 절차 밟기에는 아예 손을 놓고 있어 일처리에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서울 부산에 이어 전북에 제3금융중심지를 조성하겠다는 방침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지난해 4월 금융인프라 부족을 이유로 보류됐지만 이후 700조원 규모의 기금을 운용하고 있는 국민연금공단 관련 글로벌 금융기관과 국내 SK증권 등 관련 인프라도 속속 구축되고 있는 중이다.

금융인프라 확충과 함께 제3금융지 조성이 현안으로 부상해 있다면 금융위원회는 안건으로 채택해 논의해야 마땅하다 할 것이다. 그런데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두 차례나 금융중심지추진위(이하 금추위)를 개최했지만, 중요한 현안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논의는 아예 없었다.

금추위는 금융중심지 지정의 핵심 키를 쥐고 있는 기구다. 그럼에도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문제가 논의의 테이블에 오르지도 못했고 나아가 회의 개최 동향조차 파악치 못했다는 것인데 전북도와 정치권이 그동안 뭘 하고 있느냐는 비판을 들어도 싸다.

이 업무를 다루는 국회 정무위에 전북 지역구 국회의원이 단 한명도 없는 것도 취약점이다. 제3금융중심지 지정의 당위성과 대통령 공약이행, 부산 등 다른 곳과의 형평성 등을 따지고 살필 기능이 작동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놓고 현재 서울시와 부산시, 부산 정치권이 반대하고 있고 군산출신인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이러한 난관을 뚫기 위해서는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예컨대 4.15 총선 이후 전북 출신 국회의원의 정무위 배치와 부산지역 정치권 설득 논리 개발, 강도 높은 대선 공약 이행 요구, 금융위와의 적극적인 소통 및 정보교류 등이 그런 것들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전북도 차원의 정무적인 판단과 분석, 감각 등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필수 현안이다. 이같은 실질적인 과제를 실행할 세밀한 전략을 추진하길 바란다. 4.15 총선 이후 여야가 정파성을 뛰어 넘어 성사시켜야 할 숙제다. 그렇지 않으면 구두선 놀음일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위원장이 전북출신 2020-04-09 02:02:16
금융위원장이 전북 출신. 대박이네,

국무총리도 전북 출신이고

힘좀 씁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