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21:41 (수)
[닻 올린 '민선 체육회' 시군 체육회장을 만나다] ② 윤인식 군산시체육회장"건강한 삶의 최후의 보루 체육복지 실현 혼신의 힘"
[닻 올린 '민선 체육회' 시군 체육회장을 만나다] ② 윤인식 군산시체육회장"건강한 삶의 최후의 보루 체육복지 실현 혼신의 힘"
  • 육경근
  • 승인 2020.04.08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프라 구축 통해 야구·축구도시 명성 찾을 것
배려, 존중이 있는 체육회 스포츠맨십 회복 앞장
윤인식 군산시체육회장
윤인식 군산시체육회장

“야구의 도시, 축구의 도시, 옛 명성을 다시 찾겠습니다. 또 배려와 존중이 있는 체육회, 시민들에게 믿음을 주는 군산시체육회를 만들겠습니다.”

윤인식 군산시체육회장의 의욕과 열정은 남다르다. 민선으로 바뀐 체제의 순기능을 최대한 살리면서 도약과 혁신의 기회를 삼아야 한다는 신념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윤 회장은 “과거에는 군산시체육회가 도시변모와 함께 강하고 활성화되어 있었는데 체육시설에 대한 투자가 빈약하여 다른 도시에 비해 뒤쳐져 있는 현실에 대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 축구 엘리트 체육이 별로 좋지 않은데다가 낙후된 시설을 보면서 시민의 건강을 어떻게 챙길 지 늘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배려와 존중이 있는 군산시체육회를 슬로건으로 삼았다.

“승부에서 무조건 이기는 것보다 경기를 통해서 또 다른 삶의 철학을 배우는 조직을 만들겠다”며 “스포츠맨십을 회복하는 체육회에 중점을 두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체육행사가 중단돼 외부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윤 회장은 직원들과 소통을 나누며 민선에 맞는 사업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또한 예산과 조직, 체육기반 인프라가 열악한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산도시가스 대표인 윤 회장은 기업인답게 ‘사람’의 필요성과 중요성 또한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윤 회장은 “단순한 업무파악이 아닌 실질적인 현안과 직원들의 고충 등을 알기 위해 모든 직원(지도자 포함)들과 1대1 면담을 했다”며 “인력 부족 등 사무국이 정말 고생하고 노력하고 있고 처우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해 군산시와 협의중이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현재 군산시체육회만이 할 수 있는 사업들도 구상중이다.

관광명소이자 도심 속 자리잡은 은파호수공원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남녀노소 누구나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계획도 있다.

윤 회장은 “호수가 있는 만큼 카누와 카약 등을 하면 시민들이 즐겁게 체육을 접할 수 있다”며 “이 가운데 취미로 시작하다보면 시민들 가운데 재능을 발견, 선수로 거듭날 수도 있고 삶의 질도 향상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군산시체육회관 건립, 학교체육 육성, 체육시설 인프라 구축, 기업 종목단체 후원 등도 이뤄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교체육을 단계별로 잘 구성하도록 교육당국과 협의해 우수선수와 유능한 지도자들이 지역을 떠나지 않게 만들고, 체육인들과 시민들을 위한 개방형 체육회관을 건립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와 정부에 각종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체육시설 등의 인프라를 갖추어 줄 것을 요청하겠다”며 “중장기 계획을 세워 하나하나 차근차근 진행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요양병원의 집단감염을 보며 건강한 삶, 품위있는 마무리를 못하는 현실에 대해 만감이 교차했다”며 “건강한 삶의 최후의 보루인 시민의 체육복지를 실현하는데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