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LH, 다가구·다세대 매입임대주택 화재 안전성 대폭강화
LH, 다가구·다세대 매입임대주택 화재 안전성 대폭강화
  • 이종호
  • 승인 2020.04.08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전북지역본부(권창호 본부장)가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화재안전성 강화를 위해 종합플랜을 수립하고 45억 원을 들여 화재에 취약한 시설물에 안전설비 설치공사를 마쳤다.

설치공사는 아파트에 비해 화재에 취약한 LH가 매입한 전북지역 다가구·다세대주택 480여동 5200호가 대상이며 △화재발생 예방 △화재초기 대응 △화재확산 방지의 3개부문 6대 시설을 개선했다.

화재발생 예방 부문에서는 주방내 조리기구 과열 화재 예방을 위해 가스기구를 켠지 일정시간 경과 후 자동으로 가스가 차단되는 안전시설과 쓰레기 적치장소와 재활용품 보관소의 방화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했다.

화재초기 대응 부문에서는 화재 대피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세대 내부에는 소화기와 경보시설(단독경보형 감지기)을 설치했다.

또한, 법적으로 스프링클러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닌 건축물의 필로티 내에는 스프링클러를 대체하는 자동소화장치를 설치해 방치된 오토바이에서 발화된 김해 원룸 화재 등과 같은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화재확산 방지 부문에서는 급격하게 상부층으로 화재가 확산된 제천 스포츠센터, 영국 호텔 화재와 같은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외벽의 드라이비트와 필로티 천장판을 기존의 가연성 단열재에서 불연성 단열재로 교체했다.

권창호 본부장은 “소방시설 확충을 통해 LH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이 화재 걱정없이 안심하게 거주할 수 있는 주거공간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추가적으로 매입하는 임대주택에 대해서도 화재, 방범 등 입주자의 안전을 고려한 시설물 설치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LH 매입임대주택은 매년 매입공고를 통해 소유주가 직접 매입신청한 주택에 대하여 주택 품질, 주변 환경 등에 대한 실태조사 후 LH 매입기준에 의거 대상주택을 선정한다.

이들 주택에 입주를 희망하는 가구는 주소지 관할 주민센터 또는 LH에 신청서류를 제출 후 소득수준 등에 대한 검증절차를 거쳐 입주 계약을 체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