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종합) 자가격리 어기고 낚시를?… 격리 이탈 50대 경찰 고발
(종합) 자가격리 어기고 낚시를?… 격리 이탈 50대 경찰 고발
  • 천경석
  • 승인 2020.04.08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8일 두차례 격리지 이탈한 A씨(53) 경찰 고발
지난달 28일 해외여행 후 입국, 오는 11일까지 격리 대상, 낚시 하러 격리 이탈
자가격리자 안전진단 앱 통해 무단이탈 하지 않은 것처럼 꾸며, 전담공무원 유선 점검 과정서 적발
전북도, 완주군 무관용 원칙에 따라 경찰 고발

전북 도내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자가격리 중이던 50대 남성이 무단 이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A씨를 적발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8일 전북도와 완주군에 따르면 완주 봉동읍에 거주하는 A씨(53)는 지난 7일과 8일 이틀 연속 자가격리를 무시하고 격리지를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달 28일 미얀마에서 입국해 이튿날인 29일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지침에 따라 오는 11일까지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10시간 40분 동안 자택을 벗어나 인근 하천에서 낚시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8일 오전 4시10분부터 4시간여 동안 또다시 자택을 벗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자가격리를 이탈한 사실은 완주군 공무원이 자가격리 여부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완주군 전담공무원은 지난 7일 오후 1시께 유선전화 불시 점검 과정에서 A씨의 무단이탈 사실을 파악했고, 즉시 경찰과 합동으로 수색활동을 벌였다. 이날 오후 6시께 자택에 복귀한 A씨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이용해 자가진단결과를 제출했고 이를 확인한 행정당국과 경찰은 처벌규정 등을 고지했다. 그러나 A씨는 8일 새벽 4시께 자택을 재차 이탈했고, 4시간 뒤인 오전 8시30분께 귀가했다.

보건당국은 A씨가 GPS 위치추적을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격리지를 이탈한 점과 이탈 직전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의 자가진단을 마쳐 놓고 격리지를 벗어난 점을 미뤄볼 때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완주군은 A씨를 고의적 무단이탈로 규정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8일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현재 A씨는 자택에서 완주경찰서의 감시 하에 격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