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코로나19 사태에 로컬푸드 매출 늘었다
코로나19 사태에 로컬푸드 매출 늘었다
  • 천경석
  • 승인 2020.04.08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로컬푸드 직매장 1분기 전년대비 매출 61억 원 증가한 304억 집계(25% 상승)
코로나19 영향으로 안전성과 신선함 담보된 로컬푸트 선호 경향 뚜렷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의 1분기 매출액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개학이 연기되자, 식자재 구매가 증가한 가정에서 시중마트보다 안전성이 담보된 로컬푸드 매장 이용을 선호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로컬푸드 직매장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25%가 증가한 304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보다 61억 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이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첨병으로 활약하며 농촌 지킴이의 마지막 보루이자, 가정의 안전한 식자재 제공처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전주, 군산, 김제에 소재한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학교 급식용 친환경 채소(얼갈이, 상추, 오이, 양파, 감자, 부추 등) 3500봉지, 700만 원 상당을 판매했으며, 특히 학교급식용 친환경 채소를 38개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조합원 유무와 관계없이 한시적으로 판매를 대행해주고 있다.

2020년 1분기 기준 로컬푸드 매장에 납품하는 도내 농업인은 1만1000여명이며,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종사하는 임직원 수는 300여 명으로 도내 로컬푸드가 농촌경제 및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

강해원 전북도 농식품산업과장은 “코로나19 인해 농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로컬푸드 직매장을 믿고 찾아주시는 도민 여러분께 감사할 뿐이다”며 “도민들께 보답하기 위해 더 안전하고 신선한 로컬푸드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