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3:05 (수)
군산조선소 재가동, 도내 정치권 적극 나서라
군산조선소 재가동, 도내 정치권 적극 나서라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이 오늘부터 사전투표가 실시되면서 종반으로 치닫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뚜렷한 이슈나 쟁점이 부각되지 않다보니 선거 분위기도 가라 앉고 있다.특히 도내의 경우 지역정서에 기댄 여당 후보들이 각종 여론 조사에서 앞서 나가다보니 의도적으로 이슈나 쟁점을 만들지 않는 것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처럼 정책 제시등도 없는 ’깜깜이 선거’분위기 속에 묻혀진 전북 최대 현안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문제다. 지난 2017년 7월 조선경기 침체를 이유로 가동을 중단한뒤 2년10개월째 문을 닫고 있다. 조선소 가동 중단에 따라 협력업체는 85개서 18개로 줄었으며, 관련 업체 근로자 수는 5250명에서 230명으로 줄면서 5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2018년 GM군산공장까지 폐쇄되면서 지역경제는 그야말로 초토화 되다시피한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군산지역 고용률은 54.4%로 전국 154개 시군중 152위, 실업률은 3.5%로 전북 14개 시군중 가장 높은 불명예를 나타내고 있다. 지역의 위기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충격적인 지표들이다.

조선소 재가동은 지자체만의 능력으로는 역부족이다. 문재인대통령과 총리까지 나서 현대중공업의 재가동 약속을 받아냈지만 키를 쥐고 있는 회사측은 요지부동이다. 회사측은 조선업경기가 회복되면 재가동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세계 조선업이 지난해 하반기 부터 호황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아직도 요지부동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군산 조선소 재가동 문제를 단지 군산지역 만의 문제로 치부해버린 느낌이다. 지역에 공천한 신영대후보를 ’조선소 재가동지원특별위원장’으로 임명만 해놓고 아무런 지원이나 후속대책도 눈에 띄지 않는다. 단지 지난달 29일 전임 총리인 이낙연 상임 선대위원장이 군산을 방문해 " 전북 현안인 현대중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백중세를 보이고 있는 자당 후보 지원차 들러 ’표얻기용’발언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구체적 계획이 없는데다, 총리시절 여러차례 방문과 약속이 실효가 없었기 때문이다.

군산 조선소 재가동 문제는 지역 후보의 공약이나 선대 위원장의 현지 발언에 그쳐서는 안된다. 중앙당 차원에서 로드맵 제시등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도내 후보들도 중앙당에 건의등 힘을 모아 대처해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