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4:29 (월)
올 전주국제영화제 정상 개최 ‘안갯속’
올 전주국제영화제 정상 개최 ‘안갯속’
  • 김태경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지’ 한달 미루고 해외 게스트 초청도 포기
6월 이후는 국내 타 영화제 겹쳐 재연기 사실상 어려워
시, 무리한 행사 강행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우려
이달까지 추이 지켜본 후 취소 등 고려, 일정 조율 계획

5월말로 연기된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개최 여부를 두고 전주시와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집행위원장 이준동, 이하 집행위)가 깊은 시름에 빠졌다.

당초 4월 30일 개최 예정이었던 영화제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지난달 10일 이사회 결정을 통해 5월 28일로 한 달간 연기된 바 있다.

하지만 한 차례 연기 이후에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영화제를 강행할 경우 시민과 관객들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전주시는 영화제 강행 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에 집중하고 있다. 5월 28일 개최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준비 필요사항을 점검하고, 만약 취소할 경우를 대비해 온라인 상영 등을 위한 제반 과정을 살피고 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맞춰 시에서도 시민 안전을 가장 우선순위에 두고 코로나 사태 종식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와 집행위는 영화제 ‘개최 재연기’에 대해 논외 대상이라고 못 박았다. 하반기인 7월부터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EBS국제다큐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 다양한 국내 영화제들이 열려 일정이 겹치기 때문.

영화제 일정이 또 다시 미뤄지면 현재 출품한 경쟁부문 상영작도 절반 이상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7월말과 8월초를 차후책으로 살폈지만, 설령 일정을 옮긴다 해도 극장 대관이 어려워 예년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기존에 편성했던 영화제 프로그램도 모두 다시 손봐야 한다.

영화제 스탭들의 채용 문제도 걸려있다. 올해 영화제 진행을 위해 단기로 계약한 스탭 50여명은 당초 6월초까지 근무하기로 했으나 영화제가 한 차례 연기되면서 약 20일간 계약기간을 연장했다. 이들이 하반기까지 근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해외 게스트 초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최대한 미뤄뒀지만 현 상황에서는 발권도 어렵고, 오더라도 2주간 격리해야 하는 등 상황이 여의치 않아 전체 취소를 결정했다.

장성호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장은 “영화제의 의미를 영화상영 자체에 두고 작품 상영과 경쟁작 심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작품 창작자들이 관객들과 만날 수 있도록 화상회의 형식으로 실시간 온라인 GV를 열 수 있을지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영화제 취소 대안으로는 온라인으로 상영할 수 있는 여지를 열어두고, 온·오프라인 병행 상영을 위한 플랫폼을 고민하고 있다. 오프라인 상영이 불가능할 경우 온라인 100% 상영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코로나19’여파로 안갯속을 걷고 있는 올 전주국제영화제의 개최 여부는 이달중 이사회를 거쳐 판가름 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