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8 07:37 (수)
“밤에도 즐기자”…남원 금암공원, 야경 특화공간으로 거듭난다
“밤에도 즐기자”…남원 금암공원, 야경 특화공간으로 거듭난다
  • 신기철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암공원 마스터플랜
금암공원 마스터플랜

남원에서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금암공원이 밤에도 아름다운 가족생태 근린공원으로 거듭난다.

남원시는 “금암공원을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찾기 위한 근린공원으로 조성하고자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02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3월 금암공원 조성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하고 주민설명회 등을 개최해 야경이 특화된 가족생태 공원으로 만들기 위한 지역주민의 의견을 모았다.

노암동에 위치한 금암공원은 4만㎡에 이르는 생태공간을 가지고 있지만 부대시설이라고는 전혀 없이 무방비 상태에 놓였었다.

시는 2019년에 실시설계를 완료한 후 지난해 공원조성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 인가를 거쳐 이달 초 금암공원 조성사업에 대한 시공업체를 선정했다.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 생활과 밀접하고 관광객이 편하게 찾을 수 있도록 인도교, 힐링데크 산책로, 종탑·우물 복원 사업 등 근린공원 조성사업을 시행한다.

아울러 도심 속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생태·체험놀이터, 금암공원의 특화된 야경을 위한 소나무숲·금수정 경관조명 사업도 추진한다.

남원시 관계자는 “야경이 특화된 가족생태 근린공원 조성이 완료되면 광한루, 오감만족 숲, 함파우 유원지, 옛다솜 이야기원 등 남원 주요관광지와 네크워크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며 “밤에도 즐길거리를 제공해 하루쯤 잠을 자면서 머물 수 있는 관광도시 남원을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