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정동영 후보, 김성주 후보의 입찰담합 의혹 신속 수사 촉구
정동영 후보, 김성주 후보의 입찰담합 의혹 신속 수사 촉구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후보 당시 도의회 회의록 공개, 법적 조치 강구 시사

민생당 정동영 전주병 국회의원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후보의 입찰담합 의혹을 주장하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정 후보는 9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가 도의원 시절 자신이 대주주이던 한누리넷이 관공서 입찰을 따내기 위해 여러 컴퓨터 회사와 사전에 공모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드러났다”며 “검찰이 공공 시장에서 입찰 담합으로 시장질서를 교란한 행위에 대해 신속히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곧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정 후보에 따르면 김 후보의 도의원 시절 전북도내 IT관련 입찰 내역을 확인한 결과 한누리넷과 I업체, H업체가 경제공동체를 이뤄 서로 들러리 입찰을 서는 방식으로 여러 관공서에 입찰해 낙찰받은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

또 도의원 시절 속기록을 살펴보면 ‘언제 입찰 다시하나, 왜 취소하나, 노후PC 현황이 어떻게 되냐. 언제 교체합니까’ 등 “컴퓨터, 하드웨어 판매업을 하던 사람이 의원이 되자마자 이러한 질문을 하는 것은 누가 봐도 비정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성명 발표를 통해 정 후보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 후보는 “전주병 선거 분위기가 날로 혼탁해지고 있다. 상대후보의 일방적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밝힌다. 2006년 전북도의원이 된 직후부터 현재까지 회사의 경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며 “상대후보가 의혹과 음모처럼 제기한 도의원 당시 질의는 해당 업체와는 전혀 무관하며,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짜깁기하고, 맥락을 무시한 악의적 주장에 대해서는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필요 시 엄정한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냥그래 2020-04-11 16:12:03
네거티브가 아닌 현실성 있는 정책으로 대결했으면 한다.

ㅇㄹㅇㄹ 2020-04-09 22:05:12
이럴수가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