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3:05 (수)
진안군수 재선거 무소속 이충국 후보, 상대 진영에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 요청”
진안군수 재선거 무소속 이충국 후보, 상대 진영에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 요청”
  • 국승호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충국 후보
이충국 후보

4·15 국회의원 재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진안군수 재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이충국 후보가 9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허위사실 유포 중지 등을 요구하며 경쟁 상대인 전춘성 후보 진영에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를 치르자고 요청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군청 기자실을 찾아 “오늘의 재선거는 이항로 전 군수가 선거법을 위반, 낙마해 7억 8000만원이라는 엄청난 군민 혈세를 쓰며 치르는 재선거”라며 “(그래서) 공정 선거의 열망이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전제했다.

그는 “그러나 지난 2일 토론회에서 전춘성 후보는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저에 대한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춘성 후보의 선거운동원 또는 지지자 역시 SNS에서 동일한 내용을 돌려 공정선거를 훼손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청 간부 공무원인 A면장이 함께 근무한 경험이 있는 후보자에게 공약 관련 정보를 제공한 것이 행안부 감찰에 적발됐다”며 “공무원의 선거 중립 의무 위반은 공정선거를 심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해 전북일보에 보도된 ‘진안군자원봉사센터 신규 직원 채용과정에서 제기된 군청 간부 공무원 A씨의 면접관 외압 의혹’에 대해 “A씨가 전춘성 후보였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토론회에서 “노코멘트, 동의 안 한다, 청탁 안 넣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등의 답변에 대해 “의혹이 가라앉지 않고, 또 잘못 뽑으면 선거를 또 다시 치러야 하는 우려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에 대해 전춘성 후보 진영은 허위사실 논란과 관련해서는 “음주운전 1회를 2회라고 한 것은 방송토론에서 이미 공개 사과했고, 뺑소니라고 한 것은 모 방송사 멘트를 차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공무원 선거중립 위반 의무와 자봉센터 채용 관련 사안에 대해서는 각각 “공무원 자신의 문제일 뿐이다”“모른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