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문화재청, ‘4·19 혁명 문화유산’ 국가등록문화재 추진
문화재청, ‘4·19 혁명 문화유산’ 국가등록문화재 추진
  • 최정규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9 혁명 부상자 명단, 계엄선포문 등 …‘민주화 문화유산’으로는 최초
고려대학생 부상자 명단
고려대학생 부상자 명단

1960년 3월 15일 4대 정·부통령 선거에서 이승만과 이기붕을 주축으로 한 자유당이 반공개 투표, 투표함 바꿔치기 등 각종 부정선거를 자행했다. 선거 결과 이승만은 총 투표수에서 당선에 필요한 3분의 1보다 두 배 이상 많은 표를 얻었다. 이기붕은 180만 표를 얻은 장면을 제치고 840만 표로 부통령에 당선됐다. 각종 부정선거가 드러나자 반정부시위가 선거 전후 전국에 걸쳐 대도시에서 일어나기 시작했다. 학생들은 ‘이승만 하야와 독재정권 타도’를 외치며 민주화를 외쳤다. 하지만 정권은 최루탄과 폭행, 공산주의자로 몰아가며 이들을 탄압했다. 4월 초 항구도시인 마산의 시민들은 최루탄을 눈에 맞아 만신창이가 된 채로 마산 해변가에 버려진 16세 마산상고생 김주열(金朱烈)의 시신을 발견했다. 4·19 혁명이 폭발한 결정적인 계기였다. 이를 계기로 시민들이 시위대에 합류하자 이승만 정권은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이승만은 하야를 선언, 그렇게 4·19 혁명은 완수됐다. 우리 민족의 첫 번째 민주화를 완성하는 날이었다.

비상계엄선포
비상계엄선포

문화재청이 4·19혁명 60주년을 맞아 ‘4·19혁명 참여 고려대학생 부상자 명단’(3종) ‘연세대학교 4월혁명연구반 수집자료’(9종), ‘연세대학교 4월혁명연구반 수집자료’(19종) 3건을 국가등록문화재에 올리는 것을 추진한다. ‘고려대학교 4.19의거 부상학생 기록물’, ‘연세대학교 4월혁명연구반 수집자료’, ‘허종 기자 촬영 김주열 열사 사진’, ‘자유당 부정선거 자료’, ‘이승만 사임서’, ‘마산지역 학생일기’, ‘내가 겪은 4·19데모(동성고 학생들의 4·19 시위 참여 경위가 기술된 동성고 이병태 학생의 일기)’ 7건을 등록 우선 추진대상으로 정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민주화 관련 유산은 아직 시간이 많이 경과하지 않아 문화재로 인식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학술대회 등을 통해 현대유산의 문화재적 가치와 보존 방안을 논의하고 민주화 문화유산의 중요성을 알리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