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촛불혁명 정신 반하는 후보 국회 입성반대”
“촛불혁명 정신 반하는 후보 국회 입성반대”
  • 최정규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예총, 전북민예총 공동성명 “많은 민주주의의 원칙들이 훼손 되는 것에 아쉬워”

전북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이하 전북예총)와 전북민족예술단체총연합(이하 전북민예총)은 9일 성명서를 내고 “이번 국회의원 총선거를 보면서 많은 민주주의의 원칙들이 훼손되는 것에 아쉬움을 표한다”면서 21대 국회에 입성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 기준을 제시했다.

두 단체는 △촛불혁명의 정신에 반하는 후보 △블랙리스트와 미투 등 한국문화계를 뒤흔든 사건에 연관되어 있는 이 △각종 예술관련 행사·예술가에 대한 간섭을 통하여 혼란을 초래한 이 △막말·과거사의 부정 등 사회 정서에 반하는 행위를 하는 이 등을 국회의원 부적격자로 들었다.

이들은 “우리 사회 공동체의 일원이자, 특히 사회와 함께 하는 예술가로서 이런 최소한의 원칙이 이번 선거 결과로 반영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두 단체는 또 “21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예술 진흥과 예술가의 가치에 대해 제도 개선과 입법 활동에 충실할 것을 주문한다”면서 “문화예술인들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활동에 적극 참여할 것을 선언한다”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