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4:29 (월)
이번 주말 ‘부활절’ 최대고비… 개신교 교회 전수조사
이번 주말 ‘부활절’ 최대고비… 개신교 교회 전수조사
  • 천경석
  • 승인 2020.04.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도청 전 직원 총동원 현장점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자발적인 참여 유도
지난 5월까지 1차 기간에는 미이행 시설 612개소 적발해 계도 조치
이번 주말 부활절 맞아 교회 예배 늘 것으로 예상, 전북도 개신교 교회 전수조사 입장

전라북도가 2주간 연장된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발맞춰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12일 부활절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이번 주말 개신교 교회에 대해 전수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전북도는 전 직원을 총동원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종료 시점인 19일까지 도내 집단감염 위험시설 8500여 곳에 대한 표본 현장 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전국적으로 여전히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방역의 고삐를 더욱 죄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긴급조치다.

점검대상은 10대 집단감염 위험시설 1만3000여 곳 중 8500곳(표본점검)이며, 지역별로 실·국을 분배해 13개 반을 편성하고, 19일까지 집중 점검한다. 특히 종교시설 중 개신교에 대해서는 4월 12일과 4월 19일 전 직원이 현장 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앞선 지난달 23일부터 5일까지 1차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에도 집단감염 위험시설 1만3114개소 중 9876개소에 대한 현장점검을 펼쳐 미이행 시설 612개소를 적발하고, 이들 시설에 대해 즉시 예방지침 기준에 따를 것을 계도 조치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해외 입국 도민 중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도 2주 연장돼 아직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며 “성숙한 도민의식을 바탕으로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