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09:29 (목)
문 대통령, 빌 게이츠와 코로나19 백신개발 논의
문 대통령, 빌 게이츠와 코로나19 백신개발 논의
  • 김준호
  • 승인 2020.04.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분간 통화…빌 게이츠 “한국이 세계모범…백신개발 협력”
문대통령 “한국, 코로나 완치자 혈장 등 많은 자료 확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인 빌 게이츠와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게이츠 이사장의 제안으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통화하면서 이 같이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통화에서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며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보여주셨다”며 “저 역시 한국의 대응을 보고 배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줘 감사하다”고 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아시아 지역 국가로는 최초로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공여했고, 올해부터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이츠 재단이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를 후원하고 있고, 우리 정부와도 함께 ‘라이트펀드’에 공동출자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세계백신면역연합은 개발도상국 백신 지원을 목적으로 2000년 창설된 민관협력 파트너십이며, 감염병혁신연합은 감염병 치료제 개발연구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 공공-민간 기구다.

라이트펀드는 보건복지부와 게이츠 재단, 국내 생명과학기업의 공동출자로 설립된 기금으로, 한국 정부는 250억원, 게이츠 재단은 125억원을 투입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라이트펀드에 대해 “올해 두배 이상 성장시킬 계획”이라며 “국제백신연구소(IVI)에는 전문가들이 다수 참여해 코로나19 사태에 효과적인 백신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백신 개발 노력에 못지않게 치료제 개발 노력도 중요하다. 한국은 여러 연구소와 제약회사가 정부의 강력한 지원으로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은 코로나 완치자의 혈장을 비롯해 많은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빌 게이츠 이사장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치료제는 백신보다 빨리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사망자 수를 줄일 수 있고 의료진의 과부하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 키트와 관련해선 “개도국 상황이 염려스러워 취약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 특히 한국산 진단키트 지원 요청이 많아 가능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단히 감사하다.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한다는 사실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