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09:19 (금)
21대 총선 입후보자 286명 “영화법 개정 찬성”
21대 총선 입후보자 286명 “영화법 개정 찬성”
  • 김태경
  • 승인 2020.04.12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산업구조개선 법제화 준비모임, 의식조사결과 발표
전국 253개 지역구 출마자 477명 중 292명 설문 응답
전국 253개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자 477명 찬반 비율 그래프.
전국 253개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자 477명 찬반 비율 그래프.

21대 총선 출마자의 절대 다수가 한국 영화산업의 불공정한 생태계를 바로 잡고 지속가능한 한국영화의 발전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영화법 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화산업 구조개선 법제화 준비모임’이 21대 총선 입후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영화산업 구조개선 의식조사’에서다.

조사는 지난 2월 27일부터 4월 8일까지 △대기업의 배급업과 상영업 겸영 제한 △특정 영화의 스크린독과점 금지 △독립·예술영화 및 전용관 지원 제도화 등을 포함한 영화법의 개정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253개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자 477명 중 61.2%인 292명이 답을 했으며, 응답자 중 97.9%인 286명이 “영화법 개정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설문에 응한 정당별 응답률을 살펴보면 민주당이 253명 중 205명으로 81%, 민생당이 15명 중 15명인 100%를 보인 반면, 통합당이 209명 중 72명으로 34.4%에 그쳐 당별로 영화법 개정에 대한 의견 피력의 적극성에서 차이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이번 조사를 주관한 ‘영화산업 구조개선 법제화 준비모임’ 측은 “한국 영화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멀티플렉스의 스크린 독과점을 막아 불공정 거래를 근절하고 공정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스크린독과점 및 대기업의 투자배급업과 상영업 겸영 제한 등을 포함한 영화산업의 구조개선 법제화가 필수적”이라며 “특히나 코로나19 사태로 깜깜히 선거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영화인과 문화예술인이 후보자들의 영화정책을 파악하고 지지 후보를 선택할 수 있는 정책선거 환경을 조성하고자 했다”고 조사 목적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