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6 20:59 (화)
익산 대표 지역기업 넥솔론 3차 경매도 유찰
익산 대표 지역기업 넥솔론 3차 경매도 유찰
  • 송승욱
  • 승인 2020.04.14 20: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산 저가 공세에 밀려 3년 전 파산
감정평가 1337억까지 떨어졌지만 매수자 없어

익산을 대표하는 지역 기업이었던 ㈜넥솔론에 대한 매각금액이 반토막까지 떨어졌지만 아직도 매입에 나설 기업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효자노릇을 톡톡히 해왔던 기업을 되살리기 위한 각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를 인수하겠다는 기업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익산시와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노력이 요구된다.

14일 익산시에 따르면 넥솔론은 2007년 7월 법인 설립 이후 1조원을 투자했고, 2008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해 2011년 매출액 5,882억원 및 4억불 수출을 달성했다. 정규직원 1000여명(비정규직 포함 1200여명)이 재직할 정도로 튼실한 중견기업이었으며, 직원의 90% 이상이 20~30대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익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했다.

하지만 중국산 저가 공세에 밀려 2014년 5월부터 회생절차에 들어갔고,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을 통해 돌파구를 찾았지만 결국 2017년 파산에 이르렀다.

이에 익산시는 지역 효자기업을 되살리기 위해 청와대를 찾아 새만금 산업단지의 태양광발전 사업자 선정시 넥솔론 인수기업에 가산점을 주거나 우선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는 내용의 전북(익산)형 일자리사업을 건의하고 태양광 관련 굴지의 대기업 문을 두드리는 등 각고의 노력을 해왔다.

그럼에도 넥솔론은 파산을 면치 못했고, 현재까지 3차례에 걸친 경매에서도 매수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당초 감정평가에서 2829억원이었던 가치는 최저매각가격 1337억원까지 곤두박질친 상태다.

이에 따라 현재 설비가 고철로 전락하지 않고 신규 고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도록 지역 경제계는 물론 정치권 등의 관심과 매수기업 유치 노력이 요구된다.

익산시 관계자는 “경매가 진행되면서 전국을 상대로 태양광 관련 투자유치 가능성이 있는 업체들을 접촉하며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면서 “지역을 위해서도 기업을 위해서도 투자유치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넥솔론 전 노조위원장은 “예전 동료들은 전부 뿔뿔이 흩어진 상태”라며 “가능성이 크진 않지만 인수기업이 나올 경우 전 직원들의 고용승계나 우선 고용 등을 고려하는 방안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울프 2020-04-15 09:17:22
절라도니까 문재인한테빌어바라 표만주지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