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중고물품 재고 급증…자영업자 몰락 가속
중고물품 재고 급증…자영업자 몰락 가속
  • 김선찬
  • 승인 2020.04.1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산 등 자영업자들이 경제적 악화로 휴·폐업이 늘어나고 있는 16일 전주의 한 중고물품 매장에 자영업자들이 팔기 위해 내놓은 전자제품들이 가득 쌓여있다. 조현욱 기자
코로나 확산 등 자영업자들이 경제적 악화로 휴·폐업이 늘어나고 있는 16일 전주의 한 중고물품 매장에 자영업자들이 팔기 위해 내놓은 전자제품들이 가득 쌓여있다. 조현욱 기자

#1 전주에서 음식점을 운영해오던 김 모(56·여)씨는 원가 상승과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재료비와 인건비 등을 감당하지 못해 이달 초에 폐업을 결정했다.

이후 식당 내에서 사용하던 냉장고와 업소용 가스레인지, 테이블 등을 처리하기 위해 중고물품 매입업체에 문의했다.

하지만 현재 매입업체와 가격 조정 부분에 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아직 별다른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2 영·수 전문학원 원장 최 모(28·여)씨도 초중고 개학 연기로 학원생들이 급감해 잠시 운영을 중단하면서 특례보증을 신청했다.

그런데도 경영 악화를 극복하지 못해 폐업에 돌입했으며 교재를 비롯해 책상과 의자들을 중고로 내놓기로 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영업자들이 줄줄이 휴·폐업하면서 업장 내 식기 제품과 가전제품 등을 중고물품으로 처분하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다.

중고물품이 쏟아지면서 권리금은 커녕 물품도 헐값으로 처분되고 있어 업장마다 수천 만원 이상의 자금손실로 자영업자들이 벼랑끝으로 몰리고 있다.

중고물품이 쏟아지고 있지만 중고물품 매입업체들도 이 같은 현상이 반갑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신규창업이 줄면서 중고물품을 구입하려는 수요가 거의 없어 재판매를 위한 수리비용도 건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통업계에서 소비 촉진을 위해 신제품들을 세일 행사를 진행하거나 최근 중고거래 어플리케이션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도 중고물품 업체의 재고량이 쌓이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전주지역 A 중고물품 매입업체의 경우 3월 중순부터 문을 닫은 가게들로부터 중고물품 관련 문의 전화가 하루에 10통 이상씩 쏟아지고 있다.

그중 TV, 세탁기, 냉장고와 같은 가전제품 판매 전화가 많으며 장롱과 소파 같은 대형 물품에 이어 소형 물품 등 각양각색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판매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인력을 고용해 재판매를 위한 작업도 불가능한 상태다.

작년과 재작년 같은 경우 날씨가 따뜻해지는 이맘때쯤이면 미리 중고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경우가 즐비하지만 찾는 사람이 없어 창고에서 내놓지도 못하고 있다.

또 다른 B 중고물품 매입업체도 한 달 반 사이에 식당들을 중심으로 중고 물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20% 증가했다.

이에 반해 봄철을 맞이해 이사를 하거나 개업하는 식당들이 없고 10명 중 3명꼴만 구입하면서 결국 물품이 폐처리 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이 업체 대표는 "인건비와 공과금 등의 악순환까지 겹치면서 현재 9000만 원의 피해를 봤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사람과 돈이 함께 순환이 이어져야 하지만 지금 그렇지 못하고 있다”면서 “언제까지 물품이 쏟아질지 모르는 상황 속에 근심만 깊어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