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농협 부안군지부, 코로나19 극복 농촌 일손돕기
농협 부안군지부, 코로나19 극복 농촌 일손돕기
  • 홍석현
  • 승인 2020.04.1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부안군지부와 부안중앙농협, 농협 전북지역본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손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군 행안면 삼간리 일대 고추 농가를 찾아 일손 돕기를 16일 실시했다.

이번 일손 돕기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국내 입국이 어려워짐에 따라 농촌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행됐다.

배인태 농협 부안군지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농촌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도움을 주게 되어 기쁘다”며 “부안은 3곳(농협 부안군지부, 부안농협, 남부안농협)의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농업인의영농 현장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는 농협에서 운영하며 농촌지역 일손 부족현상 완화를 위해 농협 인력중개센터를 강화해 전담인력 배치, 영농작업반 구성, 사전수요조사, 근로인력을 중개하는 역할로 국고보조를 받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