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2 20:49 (화)
백재운 김제시체육회장 “화합과 상생, 역동적인 체육회 만들 것”
백재운 김제시체육회장 “화합과 상생, 역동적인 체육회 만들 것”
  • 육경근
  • 승인 2020.04.20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의 체육공원 조성사업 최우선 추진"
"컨벤션센터·온천호텔 유치 온힘 다할 것"
백재운 김제시체육회장
백재운 김제시체육회장

“변화와 혁신을 통해 체육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도록 하겠습니다. 또 화합과 상생으로 역동적인 체육회를 만들겠습니다.”

백재운 김제시체육회장은 민선체제의 순기능을 살리면서 도약과 혁신의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다함께 가자’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작은 것부터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회장은 틀에 박힌 고정관념을 벗어나 시민들이 진정 누릴 수 있는 체육서비스 제공을 위해 각종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가장 시급한 사업으로 제2의 체육공원 조성사업을 들었다. 백 회장은“현재 김제문화체육공원은 포화상태인만큼 제2의 체육공원을 조성해야 한다”며 “시설이 갖춰지지 않으면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 모두 활성화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백 회장은 체육-문화-관광 연계 등 차별화된 사업도 구상중이다.

그는 “체육시설 등 모든 인프라가 미약하다”며 “전북을 대표하는 컨벤션센터, 온천호텔을 유치하여 교통의 중심지인 김제시가 다시 도약하는 시대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체육대회나 축제 등이 열려도 잠시 머물 뿐, 자고 가지 않는다”며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체육과 문화, 관광이 함께 어우러져야 하는 만큼 이를 위한 숙박시설 확충 등 인프라가 구축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제시와 김제시의회를 수시로 드나들며 협조를 구하고 있으며, 각 종목단체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소통에 방점을 맞추고 활동하고 있다. 향후 김제시의 체육시설 투자와 예산지원에 단체장의 의지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백 회장은 “김제시체육회가 상당히 열악한 만큼 체육인들 모두가 다함께 가야만 체육을 발전시킬 수 있다”며 “건강 100세 시대에 살면서 체육시설 부족으로 시민들이 아픔이 오고 병원에 가는 일이 없고 실망하지 않도록 체육회가 뛰고 또 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