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지역현안 성과내지 않으면 ‘코돌이’ 비판 받는다
지역현안 성과내지 않으면 ‘코돌이’ 비판 받는다
  • 기고
  • 승인 2020.04.21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재 객원논설위원
이경재 객원논설위원

4·15 총선의 민주당 쏠림은 매서웠다. 호남 28석중 27석 싹쓸이. 총선 전 여론조사 예측치보다 더 심했다. ‘인물 대 여당’의 프레임 역시 무망했다.

호남의 대표적 중진 의원들이 대거 퇴장한 것도 특징이다. 4선인 정동영 조배숙, 3선인 유성엽 등 전북의 중진 의원들이 맥없이 무너졌다. 김관영도 3선 중진대열의 벽을 넘지 못했다. 6선의 천정배, 4선의 박지원 박주선 김동철, 3선의 장병완 등 전남광주의 중진들이 고배를 마셨다. 호남정치 터줏대감들의 퇴장은 호남정치의 한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반증이다. 4.15총선은 중진 심판의 선거이기도 했다.

중진 의원의 퇴장은 새 숙제를 던져 주었다. 초재선으로 정치지형이 바뀐 전북은 정치력 약화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초선 4명, 재선 6명. 3선 이상의 중진 한명 없이 모두 초재선으로 교체됐다.

정당과 국회는 국회의원 선수(選手) 위주로 운영되는 곳이다. 정당의 지도부와 국회 상임위원장 정도는 맡아야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다. 예산 주무부처인 기재부 같은 힘 있는 부처는 초재선 명함 갖고는 약발이 먹히지 않는다.

지역의 중요 현안이 기우뚱거리거나 다른 지역과의 갈등이 불거질 때 중진역할론이 나오는 이유도 정치에 힘의 논리가 작동되기 때문이다. 이번 총선에서 핫이슈가 됐던 남원의 국립 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문제가 가장 먼저 시험대에 오를 수 있다.

국립 공공의대는 남원 서남대 폐교 관련 대체 현안이다. 의사협회와 일부 야당의 반대로 관련법이 국회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표류하는 사이 목포에선 박지원 의원이 정원 49명의 목포의대 설립을 공약했다. 정원 49명은 남원 공공의대 정원 바로 그 숫자다.

그런가 하면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총선을 목전에 두고 민주당 소병철 후보(순천·광양·곡성·구례갑 선거구)와 ‘전남 동남권 의과대학 설립’ 협약을 맺었다. 목포쪽의 반발이 커지자 다음 날엔 목포의 민주당 김원이 후보 사무소를 방문, 목포의대 설립 연구를 약속했다.

아무리 선거판이라지만 이런 정치쇼가 없다. 전북의 것을 놓고 뜯어발기는 이 현상을 놓고 당시는 물론 총선 이후에도 전북의 정치인 어느 누구 하나 일갈하는 사람이 없다. 어물어물 하는 사이 남원의 의대정원을 순천이나 목포에 빼앗길지도 모른다. 주어진 전북몫도 빼앗긴다면 국회의원 배지를 내놓아야 한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 공약도 부산 정치권이 반대하는 등 전북 정치력 실험의 대상이다. 다른 지역과 이해가 충돌하는 현안들은 저항을 받게 되고 그때마다 정치력이 시험대에 오를 수밖에 없다. 국가예산과 정책, 사업, 인사 등이 모두 그런 범주에 있다.

민주당 내에서의 존재감, 국회에서의 위상은 정책결정과 국가예산을 현실화할 수 있는 추진동력의 보증수표나 마찬가지다. 선수(選手)가 적은 정치인들로 대폭 교체된 전북의 정치지형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까닭이다.

‘전북의 친구 문재인’ 전략도 수명이 다했다. 이번 총선에서 수도권, 충청이 민주당의 우호적 관계로 변했다. 문재인 대통령 측근과 청와대 출신의 국회 진출도 다른 지역이 질적 양적으로 앞서 있다. 그런데도 당선인들의 포부는 오로지 ‘문재인 마케팅’이다.

새 인물의 국회 입성은 지역정치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하지만 우려가 더 크다. 민주당 지역구 당선인 163명중 3선 이상 중진이 45명이나 된다. 이 틈바구니에서 초재선이 존재감을 나타내기란 한계가 따를 것이다.

민심은 무섭다. 국민의당 돌풍 - 민주당 독식. 4년 밖에 안걸렸다. ‘문재인 표 총선’ ‘코로나 총선’이라지만 이 역시 민심은 민심이다. 이제 전북의 당선인들은 전북의 정치력 약화 걱정이 기우란 걸 증명해 보여야 한다. 당선인 자신만의 지역경영철학과 실천 가능한 방법론에 천착해야 할 때다. 일당백의 자세로 일하고 성과를 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4년후 민심이 매섭게 평가할 것이다. 코로나 정국에 당선된 ‘코돌이’였다고.

/ 이경재 객원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