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2 20:49 (화)
전북 가계부채 건정성 '빨간불'
전북 가계부채 건정성 '빨간불'
  • 이종호
  • 승인 2020.04.22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문턱이 높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 대출이 증가하고 있어 전북지역 가계대출의 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고정금리가 0%대에 진입하면서 저축은행 같은 제2금융권이 사상 최고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대출이 고금리의 2금융권으로 쏠리면서 가계부채가 서민가계를 몰락시키는 뇌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22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조사한 2월중 전북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전북지역 가계대출은 26조 1786억원으로 전월 대비 127억원이 증가했다.

대출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11조 1400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중 42.6%를 차지했다.

문제는 정부의 강도높은 부동산 정책 등으로 은행들이 대출심사를 까다롭게 진행하면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88억 원이 줄어 4억원이 감소한 전달보다 감소폭이 확대된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215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이 차지하는 가계대출 비중도 14조 7920억원으로 예금은행 11조 3866억원를 넘어 절반이상인 56.5%를 차지하고 있다.

저축은행과 신협, 새마을 금고같은 비은행권의 경우 은행권에 비해 대출이 손쉬워 주로 신용 중, 하위 등급의 서민층이 이용하고 있지만 금리가 1금융권에 비해 턱없이 높아 금융비용부담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일부 저축은행들의 경우 신용대출을 해주면서 최고 연 20% 이상의 이자를 물리고 있어 가뜩이나 불경기로 소득이 감소하고 있는 소상공인 등 서민들의 부채가 부실화될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앞으로는 비은행권도 정부방침에 따라 대출심사가 더욱 까다로워질 전망이어서 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의 경우 사채 등 제 3금융권을 이용하는 경우도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가계부채의 건전성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금융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예금금리는 떨어지고 있지만 일부 제2금융권이 연 20% 이상의 이자를 받고 있어 지나친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소득감소로 서민들의 부채가 부실화될 우려가 커지고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