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LX, ‘공가랑’ 대국민 서비스로 출시
LX, ‘공가랑’ 대국민 서비스로 출시
  • 김선찬
  • 승인 2020.04.22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직무대행 최규성·LX)가 국가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빈집 문제 해결을 위해 ‘공가랑’을 고도화해 대국민·서비스로 출시한다.

LX는 빈집 거래 시스템인 ‘LX빈집플랫폼-공가랑’을 오는 24일부터 전주시와 손잡고 시범운영 후 7월 1일 정식오픈 한다.

빈집 실태조사 대행기관으로 지정된 LX는 전국 12개 지역본부와 169개 지사의 인력망을 토대로 전력량과 상수도 사용량을 분석해 빈집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빈집정보시스템 ‘공가랑’을 구축·운영해왔다.

빈집특례법에 따라 국민 누구나 자치단체 혹은 공가랑에 접속해 본인 인증 후 직접 빈집을 등록할 수 있으며 빈집 소유주가 정보 활용에 대한 동의를 해야만 빈집 정보 등록이 가능하다.

최규성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사례는 공사가 공가랑을 구축·관리하고 자치단체가 이를 운영하는 협업 모델로 거듭났다는 점에서 의의가 매우 크다”며 “빈집 문제 해결은 물론 국민 맞춤형 국토정보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