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3 18:06 (금)
전주시 ‘해고 없는 도시’ 첫 걸음, 대출자금 등 500억 마련
전주시 ‘해고 없는 도시’ 첫 걸음, 대출자금 등 500억 마련
  • 김보현
  • 승인 2020.05.03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전북신용보증재단·전북은행, 지난달 29일 협약
대출금·고용유지 지원 등 기업 유지 우선 목표 중점
추후 기업 교육·업종 변경 지원 등 경쟁력 강화까지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가 최근 선언한 ‘해고 없는 도시’의 마중물이 될 500억 원이 고용안정에 투입된다.

시는 본격화한 첫 걸음으로 금융권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고용안정을 위한 ‘고용유지 특별지원금’ 500억 원을 조성하고, 상생선언에 참여한 기업에게 매우 낮은 이자로 대출 해줄 계획이다.

이는 전북신용보증재단, 전북은행과 전주시가 지난달 29일 체결한 협약에 따른 것이다.

전주시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금융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이자차액 보전금을 지원하고 전북은행의 경우 고용유지 관련 긴급대출을, 신용보증재단은 기업 보증을 통한 고용유지에 앞장서기로 했다.

‘해고 없는 도시’ 상생선언에 참여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고용유지를 목적으로 대출을 신청하면 최대 2억원까지 가능하다. 이자가 시의 이자차액 지원으로 0.1%가 적용돼 사실상 무이자로 대출 원금만 갚는 셈이다. 해당 사업을 통한 대출은 중앙 정부 등의 경영 지원과는 별개다.

신청은 코로나19가 종식되고 고용환경이 안정되는 시기까지 가능하다. 5월 중 문을 열 ‘현장지원 종합상황실’에서 접수받을 예정이다. 현장지원 종합상황실은 고용노동부, 중진공, 노무사협회 등이 함께 운영한다.

‘고용유지 특별지원금’대출은 코로나19발 고용충격 속에서 기업을 경제여건을 뒷받침해 근로자의 안정된 고용을 지켜내는 ‘해고 없는 도시’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시는 상생선언에 참여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특별지원금 지원은 물론 고용보험 가입지원, 고용유지를 위한 교육·훈련 프로그램 지원, 공공요금 감면 등을 추진키로 했다.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유리한 조건의 대출과 근로자 고용보험 가입 등 기업이 공공의 고용지원 제도권으로 들어와 안전한 운영·고용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선적인 중점 목표”라며, “코로나19 이후에도 기업이 자생력을 갖고 고용 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기업 교육·콘텐츠 지원 등 장기적으로 지역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사업까지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