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5 14:19 (토)
코로나19 생활 방역 전환…‘개인방역’ 우선 필요
코로나19 생활 방역 전환…‘개인방역’ 우선 필요
  • 천경석
  • 승인 2020.05.05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5일자로 종료
120여일만에 소상 상태로 접어들어
"안심은 금물, 생활방역 통해 코로나19 뿌리 뽑아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진행해왔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종료되고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된다. 신규 확진자 대부분이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는 등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기로 접어들었다는 방역당국의 판단에서다. 이로써 생활과 방역을 병행하며 일상 생활로의 복귀가 시작됐다.

국제적으로 코로나19 종식이 얼마나 걸릴지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지만, 이처럼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생활 방역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된 데에는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전 국민의 하나 된 결집력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특히 전북지역은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에서 지난 4월 27일 18번째 감염자가 발생한 이래 현재까지 지역감염이 확산되지 않음에 따라,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청정지역인 것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이러한 배경에는 보건당국의 철저한 방역과 즉각적인 조치, 무엇보다 전북도민들의 철저한 생활수칙 준수가 이러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생활 방역 체계로 전환되면서 경로당과 복지관 등 그동안 문을 닫았던 시설이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고, 행사와 모임도 방역지침 준수를 전제로 원칙적으로 허용된다. 국립공원 등 실외 분산시설과 미술관·박물관 같은 실내 분산 시설부터 개장한다. 스포츠 관람 시설 같은 실외 밀집 시설과 공연장·복지관 등 실내 밀집시설은 단계적으로 문을 연다.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운영토록 하고, 지자체 재량으로 행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

다만, 생활방역으로 전환한다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전히 종료되는 건 아니다. 집단감염과 제2차 확산 등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기 떄문에 생활 방역, 특히 철저한 개인 방역을 통해 코로나19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는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 상황의 위험도를 주기적이고 종합적으로 평가해 거리 두기의 정도를 조절해 나가기로 했다.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도 확정했다.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으로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손 씻기·기침은 옷소매 △매일 2번 이상 환기와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등이다. 개인 방역 4대 보조수칙으로는 △마스크 착용 △환경 소독 △65세 이상 어르신 및 고위험군 생활수칙 △건강한 생활 습관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