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바람 - 붉은 대숲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바람 - 붉은 대숲
  • 기고
  • 승인 2020.05.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홍(1959~ ), 혼합재료, 170×85×20cm, 2020.
이기홍(1959~ ), 혼합재료, 170×85×20cm, 2020.

거센 바람에도 이리저리 흔들리지만 절대 쓰러지지 않는 대나무는 민중의 상징이다. 쌀 또한 생명의 근원이며 이 땅의 굴곡진 역사의 시작이다. 수많은 민중의 환희와 희망, 때론 탐욕으로 인한 분노와 좌절 등 한(恨)이 서려 있다. 온전한 하얀 쌀알 위에 그려진 댓잎 속에서 삶의 이야기가 바람과 함께 실려 나온다.

△이기홍은 상해, 광주, 부산, 전주에서 개인전을 했으며, 동학혁명100주년-새야새야 파랑새야, 민중미술 15년, 우리시대 리얼리즘, 광주 5월 기념전 등의 기획전에 출품했다.

/채연석 (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