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신간] 2020 신춘문예 당선자 신작 시 ‘한 눈에’
[신간] 2020 신춘문예 당선자 신작 시 ‘한 눈에’
  • 김태경
  • 승인 2020.05.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간 문예 '다층' 2020년 봄·통권 85호 기획 특집
전북일보 신춘문예 출신 김유석 시인 신작 소개도

계간문예 ‘다층’이 2020년 봄·통권 85호 기획특집으로 ‘2020 신춘문예 당선자 신작’을 소개한다.

이번 2020 신춘문예 당선자 17인의 신작시와 2020 신춘문예 당선자 9인의 신작 시조를 수록했다.

시 부문 당선작품 총평을 쓴 김효선 시인은 “인간은 호기심의 동물이고, 예술은 내면의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가장 좋은 형식”이라며 “추에서 미를 발견하는 것이 예술의 필요충분조건이다. 봄마다 돌아오는 신춘문예가 그 기대의 시발점은 아닐까”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이번 호의 ‘다층소시집’에서는 전북일보 신춘문예 출신인 김유석 시인의 신작시 5편을 만나볼 수 있다.

1989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을 통해 등단한 김유석 시인은 이후 서울신문과 조선일보 신춘문예에서도 시와 동시 작품이 당선됐다. 시집 <상처에 대하여>, <놀이의 방식>을 펴냈다.

올초 출간한 시집 <붉음이 제 몸을 휜다>(상상인)에 실린 작품 중 ‘울음이 길고 붉다’, ‘마디’, ‘개구리가 뛰는 방향을 바꿀 때’, ‘팔아먹는 슬픔’, ‘부드러운 힘’ 등 다섯 편을 독자와 나눈다.

여기에 해설을 쓴 문신 시인은 “김유석의 시는 존재와 존재 사이에서 울음을 터뜨림으로써 부재를 예감하는 데 충실하다”면서 “울음을 온몸으로 듣는 일이 김유석의 시를 온전히 읽어내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