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09:19 (금)
제4회 교원문학상에 장세진 평론가·박종은 시인 선정
제4회 교원문학상에 장세진 평론가·박종은 시인 선정
  • 김태경
  • 승인 2020.05.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진 평론가(왼쪽)와 박종은 시인
장세진 평론가(왼쪽)와 박종은 시인

제4회 교원문학상 수상자로 장세진 평론가와 박종은 시인이 선정됐다.

전·현직 교원문인들로 구성된 교원문학회(회장 김계식)는 장세진 평론가와 박종은 시인을 제4회 교원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해 발표했다.

교원문학상은 회원이나 외부 필자 중 최근 3년간 문학활동을 활발히 한 1~2인을 선정, 상패와 2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하는 상이다.

장세진 문학평론가는 최근 3년 동안 <영화로 힐링>, , <진짜로 대통령 잘 뽑아야>, <한국영화 톺아보기> 등 4권의 책을 펴냈으며 1983년 등단한 이후 현재까지 펴낸 평론집과 저서는 47권에 이른다.

장 평론가는 문학뿐 아니라 영화와 방송 분야까지 평론 활동의 영역을 더욱 넓혀가고 있다. 2015년에는 고교교사로서 학교신문과 교지제작 지도에 힘쓴 공적을 인정받아 제25회 남강교육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종은 시인은 최근 3년 동안 시집 <나의 포트폴리오>, <고창, 고창이여>, <오래된 미래>와 시론집 <한국시문학의 이해와 창작> 등 4권을 펴냈다. 고창예총 회장을 맡으면서도 왕성한 필력으로 문학활동에 힘썼다.

특히 박 시인은 지난해 바다문학상을 수상했으며, 1994년 등단한 이후 지금까지 시집 10권, 산문집 2권, 시론집 1권 등 모두 13권을 펴냈다. 한국문인협회 고창군지부장(2·3대)을 지냈으며 고창교육장을 역임했다.

한편, <교원문학> 제5호 출판기념회를 겸한 ‘제4회 교원문학상 시상식’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걸 전제로 오는 29일 오후 5시 30분 전주역 앞 초원갈비 연회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