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전북도, 시민문화시설 단계적 개방운영 실시
전북도, 시민문화시설 단계적 개방운영 실시
  • 김윤정
  • 승인 2020.05.0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코로나19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한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시설별 위험도를 고려한 시민문화시설 단계적 개방운영에 들어간다.

도는 문화시설 중 도서관은 201개소 모두 다시 개관하지만 대출·반납을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열람실은 휴관을 유지한다. 박물관은 39개소 중 공립박물관 24개소는 열고, 사립이나 대학박물관 15개소는 운영주체의 판단에 맡긴 재개관을 추진한다. 미술관과 문학관은 방역지침 준수하라는 조건을 걸고, 일부 재개관할 계획이다. 도립미술관은 본관 전시관 중 일부만 재개관한다. 또 단체관람보다 개인관람 위주의 운영을 실시하며, 시간대별로 인원을 조정하기 위한 예약시스템 운영해 관람객이 최대한 분산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도립국악원은 입장객 전원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객석은 사방 2m 간격을 두고 배치할 예정이다.

공공체육시설의 경우 실외체육시설은 지난달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실내체육시설은 세부지침에 따라 단계적 재개관을 검토 중이다.

지역축제와 체육행사 개최는 동향 파악 후 순차적으로 시행을 검토한다. PC방, 노래방, 영화관 등 행정명령시설에 대해서는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한다는 확약을 받고, 재개를 허용한다. 다만 미 준수 시 행정명령 등의 조치가 다시 취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