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전북도, ‘포스트 코로나19’ 8대 정책 추진
전북도, ‘포스트 코로나19’ 8대 정책 추진
  • 김윤정
  • 승인 2020.05.0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차원 ‘한국판 뉴딜정책’ 추진, 경기회복 나서
‘경제활력’과 ‘일상회복’ 두 가지 목표가 핵심 축
송하진 도지사는 7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포스트 코로나19 종합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일상 회복과 경제활력 정책 등 8대 추진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송하진 도지사는 7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포스트 코로나19 종합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일상 회복과 경제활력 정책 등 8대 추진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우리나라 전역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된 가운데 전북도가 ‘포스트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 포괄적으로 계승한 지방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보완책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 활력 제고와 도민일상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내걸고, 모든 도정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가 내놓은 포스트 코로나19 대책은 각각 경제 활력 정책 5개와 일상성회복 대책 3개로 압축됐다.

경제 분야 대책은 Δ경제활력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운영 Δ착한 소비로 서민경제 안정화 Δ역동적 경제산업활동 추진 Δ안정적 고용유지와 일자리 키우기 Δ미래 혁신성장산업 집중 육성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일상회복 대책은 Δ생활의 과학화 Δ공공의료체계 구축 Δ감염병 피해 사각지대 해소 등을 목표로 삼았다.

도는 8개 대책에 대한 후속 조치를 위해 정책별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주기적으로 과제 이행실적을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전북지역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적은 수준의 환자가 발생했다. 도내확진환자 19명 중 절반 이상은 해외감염환자거나 대구에서 이동한 환자로 ‘청정전북’의 이미지를 공고히 했다. 그러나 전 세계 경제사회 시스템이 마비수준에 이르면서 전북경제 역시 치명타를 입었다. 실제 전북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수출량은 지난 1~2월 두 달 간 1000대 미만으로 전년 동기대비 61%나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