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민주, 당원투표서 시민당과 합당 가결…84.1% 찬성
민주, 당원투표서 시민당과 합당 가결…84.1% 찬성
  • 연합
  • 승인 2020.05.0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이 8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권리당원 투표결과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이 8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권리당원 투표결과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8일 권리당원 투표에서  비례연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합당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권리당원 투표결과 보고’를 발표했다.

전날 오전 6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진행한 투표에는 권리당원 78만9천868명 중 22.5%(17만7천933명)가 참여했다.

이 중 찬성은 84.1%(14만9천617명), 반대는 15.9%(2만8천316명)를 각각  기록했다고 허 대변인이 설명했다.

지난 3월 12일 시행된 비례연합정당 참여 투표와 비교하면 투표율은 8.1%포인트감소했다.

이와 관련해 허 대변인은 “지난번과 비교해 조금 다른 맥락을 나타냈지만, 합당에 대해서는 찬성으로 결론 지었다”고 설명했다.

허 대변인은 “중앙위원회를 12일 개최할 예정”이라며 “중앙위를 통해  온라인으로 최종 투표가 완료되면 시민당과 합당하는 수임 기관을 지정하게 되고, 13일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거쳐 합당 절차가 완료된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위성 교섭단체 구성 여부 등과 관계없이 합당이 추진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며 “통합당의 진행  여부와 무관하게 전당원 투표결과를 수용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움직임에) 당 지도부도 상당히 걱정하고 있지만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존중해 그 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시민당이 ‘부동산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된 양정숙 당선인을 제명한 데 대해선 “당선인이 어떤 거취를 표명하느냐에 따라 과정이 달라진다”며 “(현재는) 시민당  후보니, 민주당이 어떤 입장을 내는 것은 맞지 않다. 합당 이후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