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0 12:45 (토)
문 대통령 “‘생활 속 거리두기’ 성공, 학교방역에 달려”
문 대통령 “‘생활 속 거리두기’ 성공, 학교방역에 달려”
  • 김준호
  • 승인 2020.05.08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교개학 준비 상황 점검…학교 교직원·학부모 만나 “학교가 방역의 최전선”
 “방역수칙 함께 잘 지켜 위험 이겨내야”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다음 주 등교 개학을 앞둔 서울 용산구 중경고등학교를 방문, 실시간 온라인 수업 중인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다음 주 등교 개학을 앞둔 서울 용산구 중경고등학교를 방문, 실시간 온라인 수업 중인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일상과 방역을 함께 해나가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성공은 학교 방역의 성공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의 중경고에서 학부모·교직원·방역전문가들을 만나 방역 준비상황을 점검한 뒤 가진 간담회에서 “학교 방역이 잘 지켜져야 부모들도 안심할 수 있고, 학사 일정도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등교 개학을 앞두고 학부모님들의 걱정이 클 것 같아서 점검차 학교를 방문했다. 부모님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언제나 아이들의 건강과 교육”이라며 “와서 보니 크게 걱정 안하셔도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학교 방역은 가정과 당국이 함께 힘을 모아야 가능한 일”이라며 “아이들의 건강과 학교 방역 성공을 위해 함께 지혜를 나눴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적인 개학이 늦어지며 낯선 생활을 하게 됐는데 그동안 학부모님들, 학생들 모두 잘 견뎌줬다”며 “낯선 방식의 교육을 하면서도 교육 현장을 지켜주시고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노력한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3 학생들부터 등교 개학을 시작하고 온라인 수업도 병행할 예정”이라며 “여전히 아이들의 건강이 걱정되지만, 함께 방역수칙을 잘 지킨다면 위험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학교가 방역의 최전선이다.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등의 기본수칙과 함께 교실 일상소독 등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정의 협력도 중요하다. 가정에서 자가진단을 통해 발열증상이 있으면 집에서 머무르도록 해주시고, 학교 간 방역 체계를 토대로 역학 추적에 나서주시기 바란다”며 “평소 다른 질환이 있는 학생에 대해서도 가정과 학교가 적극적으로 정보를 공유해야 하며, 특히 학교는 학생들의 개인정보 보호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거리두기 속에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것이 나 자신을 위한 길이라는 것을 아이들이 이해하고 체감했으면 좋겠다”며 “아이들에게 새 학교·새 학년의 설렘을 주지 못해 안타깝지만 특별한 추억이 되도록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