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전주 전통한지로 만든 교과서, 임실로 확대 보급
전주 전통한지로 만든 교과서, 임실로 확대 보급
  • 김태경
  • 승인 2020.05.10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지역 사회교과서에 삽화·편지지 형태로 담아내
전주 전통한지로 만든 교과서
전주 전통한지로 만든 교과서

전주 전통한지로 만든 지역 사회교과서가 전주를 넘어 임실지역 학생들에게도 보급된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 이하 전당)은 전주 전통한지의 확산 보급을 위해 또 다른 한지의 고장인 임실과 손을 맞잡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전주지역을 중심으로 전주 전통한지를 보급해왔는데, 올해부터는 임실군 초등학교까지 확대해 지역 사회교과서로 공급했다고 밝혔다.

전당은 지난해 김천종, 강갑석, 김인수 최성일 등 전주한지장 4인이 직접 제작한 전통한지 2500여 장(A4 기준 2만여 장)을 공급했으며, 지난 3월 온라인 개강과 함께 지역 사회교과서로 보급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그동안 전주지역을 중심으로 보급했던 전주 전통한지를 올해부터는 임실군 초등학교까지 확대한 것. 임실 관내 15개 초등학교의 16개 학급, 157명의 학생들은 지역 사회교과서 ‘임실의 생활’편을 통해 편지지 형태로 담긴 전주 전통한지를 접하게 됐다.

특히, 온라인 교육 환경에 대처 할 수 있는 ‘전통한지 콘텐츠 활용형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어 조만간 보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전주 전통한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앞으로도 ‘전통한지 지역 사회교과서 보급사업’을 전주 외에 타 지역으로 더욱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주한지의 확산·보급과 활성화를 위해 전주시와 전당이 함께 추진해온 ‘전주 전통한지 지역 사회교과서 보급사업’은 지난 2016년 시작해 올해로 5년째를 맞았다. 그간 전주지역을 중심으로 한지 고지도 제작, 한문화 소개편지 등 다양한 한지 보급화 사업을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