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4 13:20 (금)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에 전북도 긴장, 감염 위험 일반음식점 어쩌나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에 전북도 긴장, 감염 위험 일반음식점 어쩌나
  • 엄승현
  • 승인 2020.05.10 19: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지난 8일부터 한 달간 유흥시설 운영 자제 권고
전북은 유흥시설보다 이용객 밀집 일반음식점 감염 취약
도 “유흥시설 방역지침 강제화…일반음식점은 논의해봐야”
지난 8일 전주 서부신시가지의 감성주점 밀집거리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찾아 코로나19 예방 방역수칙을 무색케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지난 8일 전주 서부신시가지의 감성주점 밀집거리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찾아 코로나19 예방 방역수칙을 무색케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집단감염 이후 지역사회에서도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주점 등에 대한 방역 강화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주 서부신시가지 등 도내에서도 이용객이 밀집된 일부 주점 등이 코로나 감염 확산 우려시설로 꼽혀왔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54명이다.

다중 밀집시설에서 발생한 다수의 확진자로 지난 신천지 사태와 같은 제2의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와 전북도는 오는 6월 7일까지 유흥시설에 대해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행정명령했다.

정부는 행정명령 미준수 시설에 300만 원 이하의 벌금 부과와 집합 금지 명령을 내리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까지 예고했다.

특히 업소 준수사항 지침에 ‘입장 후에도 음식물 섭취를 제외하고 원칙적으로 마스크 착용’과 ‘방역관리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성명 및 전화번호 필수, 신분증 확인) 작성·관리’ 같은 내용을 추가했다.

이에따라 전북도는 생활방역 전환으로 업소 자율에 맡겼던 방역수칙을 강제로 전환한 뒤 도내 1019개소 유흥주점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점검을 실시한다.

그러나 정부가 유흥시설로 지정한 클럽 등 유흥주점과 감성주점 보다 도내에는 유흥주점과 유사한 일반음식점 이용자가 많아 이에 따른 추가 방역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실제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도청 앞 신시가지 일대와 객리단길, 전북대 인근 유명 술집들은 대부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돼 있다.

문제는 이들 술집 대부분이 이태원 클럽 사례처럼 많은 인파가 이용하는 업소라는 점이다. 업소 내에서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서로 모르는 사람과 대화하기 위해 다른 테이블로 이동하는 일이 빈번하다는 점도 우려된다.

특히 일부 음식점은 더워진 날씨 탓에 좁은 공간에서 에어컨을 사용하고 있어 감염 위험이 높은 상황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정부 방침에 따라 유흥시설에 대해 방역 준수 행정명령 위반 시 벌금과 집합금지 행정명령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며 “하지만 일반음식점은 유흥시설에 포함되지 않아 해당 명령 적용에 대해서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일반음식점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감염 위험에 따른 방역 준수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방다나와 2020-05-11 09:34:28
접x. 3x. 할 x ... 모두 일반 음식점이면서 춤추고 술파는 불법 유흥 영업 하는곳인데... 구처

신시지킴이 2020-05-11 01:47:28
완산구청과 시청은 일반음식점 이 유흥 불법영업을 눈감아 주는걸 멈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