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진안 부귀농협 조합장 보궐선거 12일 실시
진안 부귀농협 조합장 보궐선거 12일 실시
  • 국승호
  • 승인 2020.05.1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석 중인 진안 부귀농협조합장 보궐선거가 12일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부귀면사무소 강당과 정천면행정복지센터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부귀농협은 2003년 12월 30일 정천농협을 흡수합병해 부귀면과 정천면 두 지역을 관할하고 있다. 이번 보궐선거는 진안군선거관리위원회가 위탁을 받아 관리한다.

이번 선거에는 5명이 출사표를 던졌으며 이 가운데 부귀에서는 4명(김영배·주명한·천춘진·최흥만), 정천에서는 1명(박명석)이 후보로 등록했다.

진안군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보궐선거 유권자수는 1502명으로 부귀면은 1064명, 정천은 438명이다.

개표는 오후 5시 30분부터 진안군선거관리위원회 청사 1층 강당에서 시작되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6시 30분 이전에 당선자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당선증은 개표 직후 곧바로 현장에서 교부된다.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조합장은 전임 정 조합장의 잔여임기 동안 업무를 수행한다.

이번 보궐선거는 3선의 정종옥 전 조합장이 사임하는 바람에 실시된다. 정 전 조합장은 지난 4월 15일 국회의원 총선거와 함께 실시된 진안군수 재선거 민주당후보 경선에 나서기 위해 3선에 당선된 지 1년 남짓해 사임한 바 있다.

한편, 부귀농협은 정종옥(제12·14·15대) 전 조합장은 제13대(구종만 전 조합장, 작고) 선거를 제외하고 모두 당선증을 거머쥐었다. 부귀농협과 정천농협 합병 이후 4전 3승을 거두는 기염을 토했다. 부귀와 정천의 유권자가 70대 30 정도의 비율임을 감안하면 출신지역을 초월해 그 능력을 인정받았다. 부귀농협에 흡수, 합병됐지만 조합원 수가 절대 열세인 정천 지역은 단 한차례를 제외하고 선거 때마다 부귀 출신을 꺾어 지역 결속력이 유별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