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0:32 (수)
(2보) 전북 공공보건의사 코로나19 확진... 이태원 클럽 방문
(2보) 전북 공공보건의사 코로나19 확진... 이태원 클럽 방문
  • 천경석
  • 승인 2020.05.12 10: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공중보건의사 지난 5일 이태원 클럽 방문
대구 의료진 파견 근무 후 자가격리 해제
12일 오전 코로나19 진단검사 '양성' 판정
11일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이 전북도청에서 이태원 클럽 발 전북 20번째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경석 기자.
11일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이 전북도청에서 이태원 클럽 발 전북 20번째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경석 기자.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전북지역 30대 공중보건의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내 20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김제시 한 보건소 공중보건의사 A씨(33)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원광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5일 새벽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0시부터 이태원 주점을 이용했으며, 함께 동행한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오전 3시부터 이태원 파운틴 클럽을 이용하고, 인근의 식당을 이용한 뒤 서울 자택에 귀가했다. 보건 당국은 용인 66번 환자와 현재까지 동선이 겹치지는 않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는 같은날(5일) 오후 3시께 용산역에서 익산으로 KTX를 타고 이동했으며, 당일 오후 6시부터 김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방문한 환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튿날인 6일과 7일, 8일과 11일에도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했으며, 관사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실거주지는 서울이며 김제 관사에서 혼자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다.

5월 5일 이후 11일까지 이 기간 동안 A씨는 30여 명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진료한 환자와 해당 보건지소에 근무하는 인력(A씨 포함 5명)을 포함한 수치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A씨는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한 후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했으며, 이동 중에도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 4월 6일부터 4월 19일까지 대구 의료진 파견 근무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5월 3일부터 2주간의 자가격리(김제 관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가 의료인이기 때문에 더 명확하고 빠르게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근무지 이탈 등에 대한 문제는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죽일럼 2020-05-12 11:35:02
죽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