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21:41 (수)
등교수업 연기…전북교육청, 코로나19 예방 관리 만전
등교수업 연기…전북교육청, 코로나19 예방 관리 만전
  • 백세종
  • 승인 2020.05.1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담당자 원격교육…개정 지침 등 안내

이태원클럽 사태로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일주일 더 연기된 가운데 전라북도교육청이 일선학교 감염병 예방·관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교육청은 12일 교육지원청 업무담당자, 보건교사, 지역별 보건소 관계자 등 50여 명을 대상으로 ‘등교수업 준비를 위한 교육지원청 업무담당자 협의회’를 열고 학교방역 보완사항과 환자발생시 대비 방안 등을 안내했다.

도교육청은 오는 15일에는 각급 학교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지침 온라인 교육’도 진행한다.

교육은 각급 학교의 등교수업을 대비해 개정된 코로나19 대응 지침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개정 내용을 설명하고, 환자발생시 대비 요령 등 질의응답으로 진행된다.

각급 학교 코로나19 담당자들은 공유된 링크를 통해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접속하면 되며, 도교육청은 원활한 강의를 위해 한 학교당 1명씩만 접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도교육청 인성건강과 김쌍동 과장은 “각급 학교에 코로나19 대응 기본방향과 등교시, 급식시, 의심환자 발생시 등 각종 상황에 대비한 지침을 안내해 학생과 교직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한다”면서 “한 학교도 예외없이 참석해 개정된 지침을 숙지하고, 등교 이후 안전한 학교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