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0 12:45 (토)
민주당 전북도당, 시·군 의장단 원구성 개입 '논란'
민주당 전북도당, 시·군 의장단 원구성 개입 '논란'
  • 이강모
  • 승인 2020.05.1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무주서 시군의장단 협의회 진행
주태문 처장 “의총 원구성에 도당이 참관하겠다” 밝혀
이에 의장들 “왜 당이 원구성에 끼어드냐” 반발

민주당 전북도당의 전북 시·군 의회 후반기 의장단 원구성 개입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기초의회 의장들은 의회 독자적인 자율성이 침해당했다고 불쾌감을 토로하는 등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불쾌하다. 원구성에 개입하려는 것인지. 의회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 전례없는 일이다.”

지난 7일 무주에서 열린 전라북도 시군의회 의장단협의회에서 각 기초의회 의장들이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에 쏟아낸 말들이다.

시군의회 의장단협의회는 오는 6월 30일자로 종료되는 전반기 임기를 마치고 후반기 원구성 및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 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원구성은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을 내부적으로 선임하거나 추대하는 절차다.

의장단에 따르면 이날 시군의회 의장단협의회에는 민주당 전북도당 주태문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주 처장은 이날 자리에서 의장단에게 각 시군의 원구성을 위한 의원총회 날짜를 정해 오는 29일까지 알려줄 것을 요청했다. 또 전북도당이 각 시군별 의회 원구성을 위한 의원총회 자리에 참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는 게 의장단의 설명이다.

이에 A기초의회 의장은 “상당히 불쾌하다. 왜 도당이 원구성을 위한 의원총회에 끼어들려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는 의회 본연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으로 자칫 당이 원구성에 개입했다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C기초의회 의장 역시 “당력을 집중해 힘을 발휘하자는 의미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의원들 회의에 도당이 참관한다는 자체는 온당치 않다”며 “협조를 당부하거나 시그널을 줄 수 있지만 이는 자율성을 해치는데다 의장들이 불편해 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E기초의회 의장 또한 “원구성을 위한 의원총회에 전북도당이 참관하는 것은 전례없는 일로 무슨 연유로 그러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지역별로 각각 지역위원회가 있고, 지역위원회로부터 일정이나 결과 등을 전달받으면 될 사항을 왜 굳이 끼려고 하는 지 모르겠다”고 난색을 표했다.

이에 대해 도당 주태문 사무처장은 중앙당 공지사항을 전달하려 했을 뿐으로 참관에 대한 오해는 다 풀었다고 해명했다.

주 사무처장은 “(도당이 원구성에)개입 해서도 안되고 개입 할 수도 없다며, 중앙당에서 원구성과 관련한 지침을 전달하려는 것일 뿐”이라며 “참관은 할 수도 안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주나 익산의 경우 크다보니 지역위가 2~3개 되는데 지역위간 (의견들이)대립할 수도 있어 이럴때 참관하려는 것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후반기 원구성과 관련해 민주당 소속 도의원은 도당과 협의할 수 있고, 시군의원은 지역위원회와 협의하도록 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