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09:19 (금)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Shadow of Cube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Shadow of Cube
  • 기고
  • 승인 2020.05.13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주련(1977~ ), The printed cube on light balloon, 가변설치, 2019.
노주련(1977~ ), The printed cube on light balloon, 가변설치, 2019.

4월, 누군가는 노란 개나리를 보며 봄이 왔음을 느끼고, 다른 누군가는 팽목항의 시림과 아림을 떠올리고, 또 다른 누군가는 민주화 열사를 마주하기도 한다. <사월비(四月碑)>는 봄의 추위를 이기고 핀 개나리처럼 추웠던 과거를 추모하고 미래에는 따스함을 가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딱지 하나는 개인의 모습이고, 벌룬 딱지는 그 개개인의 정신성이자 혼이다. 3m가 넘는 거대한 벌룬은 인간이 가지는 위대한 정신성을 상징한다.

△노주련은 Memory of No, 사월비, Shadow Cube 등의 주제로 15회 개인전을 했으며, 부산미학연구회, 비온디 미디어 그룹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채연석 (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