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전주 완판본 한글 서체 차이가 ‘한 권에’
전주 완판본 한글 서체 차이가 ‘한 권에’
  • 김태경
  • 승인 2020.05.13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판본문화관, 완판본 '홍길동전' 영인본 발간

완판본문화관에서 전주 완판본체의 변천 과정을 담고 있는 한글고전소설 <홍길동전> 영인본을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완판본 <홍길동전>은 총 36장으로 19~36장까지는 간행 초기의 형태이며, 1~18장까지는 오래된 목판을 새롭게 판각했다.

방각본 한글고전소설은 지역별로 서체의 특성이 달라진다. 서울에서 간행된 경판본은 ‘흘림체’이며, 전주에서 간행된 완판본은 반듯반듯한 ‘해서체’로 나타난다.

보각 목판인 1~18장은 완판본의 전형인 해서체의 특성이 잘 드러나 있으며, 19~36장은 반듯한 초서와 해서체 중간 정도의 형태를 보인다. 1916년 다가서포에서 서계서포의 목판에 1~18장을 보각, 홍길동전을 간행한 까닭이다.

완판본문화관을 운영하고 있는 안준영 대장경문화학교 대표는 “완판본 홍길동전은 전주 완판본체의 변천 과정을 이해하고 판각의 기법을 비교해볼 수 있는 서책”이라고 설명했다.

완판본문화관은 <열여춘향슈졀가> 영인본을 시작으로 한글고전소설 영인본을 연차적으로 발간하고 있다. 이번 완판본 <홍길동전> 영인본 발간 이후로 지역별 서체를 비교해보는 전시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