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신간] 13편 단편소설 엮은 그해 여름의 이상했던 경험
[신간] 13편 단편소설 엮은 그해 여름의 이상했던 경험
  • 최정규
  • 승인 2020.05.13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호일 소설가 '그해 여름의 이상했던 경험' 펴내

차호일 소설가가 13편의 단편소설을 모아 <그해 여름의 이상했던 경험>(청어)을 펴냈다.

죽음을 앞에 두고서도 죽음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의사로서의 상실감(가이사의 것), 열정적인 사랑을 앓는 한 사내의 고뇌(우인대표), 오늘날 보이지 않는 가정 내 배우자의 부정·사랑·이별 등에 대한 고통과 해결(아내기, 낮달, 고래의 꿈, 낙엽기) 등 다양한 내용의 작품이 이어진다.

작품은 제목에서부터 소설의 구성요소인 인물 사건 배경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밀접하게 연결돼 함께 스토리를 엮어내고 있다.

차 소설가는 “작품 소재와 관심사가 다양하고 풍부한 상상력은 물론 흔한 소재를 다루고 있다. 남녀, 고등학생, 대학생, 일반 직장인, 학력 가릴 것 없이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책”이라고 소개했다.

차호일 소설가는 1993년 ‘문예한국’을 통해 등단했다. ‘비명소리’, ‘달빛끄기’, ‘아주 오래된 기억’, ‘현장중심의 문학교육론’, ‘디지털 시대 우리 문학 다시 읽기’ 등의 책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