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전북, 코로나19 여파 경제활동 ‘위축’
전북, 코로나19 여파 경제활동 ‘위축’
  • 김선찬
  • 승인 2020.05.13 20: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방통계청 발표 ‘2020년 4월 고용동향’
생산연령·경제활동인구 전년동월대비 감소
고용률 58.7%, 전년동월대비 0.9%p 하락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현실화하는 가운데 전염병으로 인한 후폭풍이 고용시장을 덮치면서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되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일시휴직자가 사상 유례없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시장 충격이 현실화하고 있다. 13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월 전라북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북도 생산연령인구(15세 이상)은 155만 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000명(-0.5%) 감소했다.

경제활동인구 또한 2만 3000명(-2.4%) 감소한 93만 8000명으로 집계됐으며 경제활동참가율은 60.2%로 지난해와 비교해 1.2p% 하락했다.

반면 노동을 할 수 있는 능력과 의사가 없는 비경제활동인구는 전년동월대비 1만 6000명(2.6%) 증가한 61만 9000명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달 도내 취업자 수는 91만 3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만 9000명(-2.1%)이 줄었으며 특히 여성이 100%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고용률은 58.7%로 전년동월대비 0.9%p 하락했으며 남자는 68.0%로 0.3%p 상승한 것과 다르게 여자는 49.7%로 2.1%p 하락했다.

산업별로는 건설업이 가장 큰 폭(-15.6%)으로 감소했으며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6.3%), 도소매·숙박음식점업(-3.3%) 등 순으로 대부분 실생활과 관련된 분야에서 감소 추세가 이어졌다.

지난달 도내 일시휴직자는 4만 2000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무려 3만 7000명(642.1%)이 증가했다.

주당 평균취업시간도 36.9시간으로 2.6시간 감소했으며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57만 1000명으로 13만 4000명(-19.0%) 감소한 반면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30만 명으로 7만 8000명(35.4%) 증가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기술인력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추경예산을 편성해 기업들을 지원하는 등 고용시장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경영난으로 인한 기업들의 도산을 막기위해 추가적인 자금지원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침 2020-05-14 12:24:39
코로나 여파같은 개소리하지마라 ㅋㅋㅋ 전북이 경제가 좋았던 적이 있냐? 전주시장 전북도지사 하는 꼬라지보면 전북은 미래가 여전히 없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