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2 20:49 (화)
새만금 재생에너지 3구역 공모사업 담합 의혹
새만금 재생에너지 3구역 공모사업 담합 의혹
  • 이강모
  • 승인 2020.05.13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일동 주장

속보=새만금개발공사가 추진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육상태양광 3구역 공모사업의 담합 의혹이 제기됐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일동은 13일 “새만금개발공사는 민관협의회 운영규정을 위반하며 사업자 공모를 일방적으로 추진하면서 많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미 합의된 지역상생방안 내용을 담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업자 공모를 실시한 문제에 대해 사업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새만금개발공사는 아랑곳하지 않고 독주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3구역 공모사업의 공기업발전사 담합 의혹도 제기했다.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일동에 따르면 공기업 발전사 5곳 중, 2개 발전사는 1구역과 2구역을 배정 받았고, 나머지 3개 발전사가 대기업과 지역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서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공모사업 마감일(5월 18일)을 일주일도 안남긴 시점에서 돌연 A공기업 발전사를 제외하고 B, C공기업 발전사가 컨소시엄 불참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B, C공기업 발전사와 함께 사업참여를 준비했던 지역업체들은 허탈해 하고 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일동은 “만약 이런 문제가 사실로 나타난다면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이 심각한 부실과 불공정에 빠져 전체 사업마저도 불투명하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A공기업 발전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에 참여한 기업에게 특혜 아닌 특혜처럼 보일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4~5개월 동안 함께 준비했던 기업들은 1차적으로 재정적 손실을 갖게 되며, 1개 공기업 발전사만 참여 할 경우 너무 많은 권한이 보장돼 참여하는 지역기업의 수익성 악화를 초래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얄팍한 꼼수를 부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의 근본을 훼손시키지 않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