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이태원 방문 도내 원어민 교사 20여 명, 음성 판정
이태원 방문 도내 원어민 교사 20여 명, 음성 판정
  • 백세종
  • 승인 2020.05.13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직원 10여명 미만도 음성 판정 받아

전북도교육청은 지난 황금연휴 기간에 서울 이태원을 방문한 원어민 교사 20여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도내 원어민 교사 268명 중 10%가량이 이태원을 찾았고, 이들은 이태원 주변 식당과 술집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이태원동을 방문한 10명 미만의 도내 교직원들도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도교육청은 전했다.

도 교육청은 이태원을 찾은 원어민 교사나 교직원이 있는 학교를 상대로 필수 인력만 남겨두고 재택근무 지침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