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9 20:31 (금)
익산 평화지구 LH 아파트 분양가 급등 우려
익산 평화지구 LH 아파트 분양가 급등 우려
  • 송승욱
  • 승인 2020.05.1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금속 오염토 19만5000톤 처리비용 추정 300억 이상
추가되는 사업비에 따른 부담은 고스란히 입주민 몫
김충영 익산시의원 “LH·익산시 협의해 수습책 내놔야”
LH 전북본부 “조만간 공식 입장 밝히겠다”
익산 평화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19만5000톤 가량의 오염토가 발견됐다. 사진제공= 익산시
익산 평화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19만5000톤 가량의 오염토가 발견됐다. 사진제공= 익산시

속보= 익산 평화지구의 오염토 정화비용이 3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면서 총사업비 증액에 따른 분양가 상승이 우려된다.

LH가 시행 중인 1027세대 규모 아파트 건설은 지난 2005년 평화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 일환으로 시작됐다. 구도심 일대 낙후된 주거환경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LH의 재정난과 보상가 이견으로 인한 소송 등이 이어지면서 난항을 겪었다. 사업 중단이나 연기가 반복되다 지난해 8월에서야 익산시에 착공서류가 접수됐고 9월 27일 기공식이 열렸다.

당시 익산시는 3.3㎡당 700만원대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LH가 분양한 전주 만성택지개발지구(760만원)와 청주 모충동 주거환경개선지구(760만원) 사례가 판단의 근거가 됐다.

이런 와중에 예상치 못한 오염토가 확인되면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화비용이 3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이 비용은 고스란히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는 오염토 처리비용이 3.3㎡당 100만원 안팎의 상승을 가져올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대해 김충영 익산시의원은 “지지부지했던 숙원사업이 또 미뤄지는 것도 큰 문제지만, 오염토를 정화하기 위해 사업비가 늘어나면 그만큼 분양가가 높아져 입주민들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LH가 조속히 수습책을 내놔야 하고, 익산시도 책임의식을 가지고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LH전북지역본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원인자부담인 폐기물을 누가 묻었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현재 사업비 문제를 섣불리 판단하기 어렵다. 분양가 역시 매우 고민스러운 상황”이라며 “본사 및 지역본부가 함께 논의 중이고,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19만5000톤의 오염토는 본격적인 공사 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진행된 정밀조사 용역에서 확인됐다. 앞서 LH전북지역본부는 2018년 8월께 실시설계 초기 샘플 시료 채취를 통해 지반상태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6만톤 가량의 생활계폐기물을 확인했다. 하지만 보상·이주 지연과 소송 등으로 인해 실 착공이 늦어지면서 정밀조사가 최근에서야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