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14:17 (화)
[21대 국회 탐구하기 ③ 명당 자리는] 다선의 ‘기(氣)’를 받아라
[21대 국회 탐구하기 ③ 명당 자리는] 다선의 ‘기(氣)’를 받아라
  • 김세희
  • 승인 2020.05.1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장 거쳐 국무총리 오른 정세균 의원실, 명당 중 명당
대통령 배출한 의원실 두고도 자리싸움 치열
4·19, 5·18, 8·15 역사적인 날 상징하는 방 인기

“명당이란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땅의 기운이다”

지난 2018년 9월 추석에 개봉했던 영화 <명당>의 홍보문구에 나오는 ‘명당’의 정의다. 영화에서는 땅을 둘러싼 이야기로 ‘천하명당’을 차지해 ‘왕’이 되길 꿈꾸는 인간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한 번의 선거로 권력을 가진 국회의원들도 이와 다르지 않다. 이들도 의원회관에 있는 방 300개 가운데 명당을 찾고 싶어 한다.

특히 당선인이 계속 나온 방을 선호한다. 당선에 관한 좋은 기(氣)를 받고 싶다는 게 이유다.

최근엔 718호를 명당 중에 명당으로 꼽는다. 이 방은 국회의장을 거쳐 국무총리까지 오른 정세균 의원실로, 입주를 희망하는 의원들이 많아 경쟁이 치열하다.

현 국회의장인 문희상 의원이 썼던 454호도 명당이다. 이곳을 거쳐 간 의원들의 선수만 따져도 15선 정도다. 과거에는 지난 2015년 12월 별세한 이만섭 전 국회의장이 이 방의 주인이었는데, 이 전 의장은 비례대표 4선을 포함해 8선이나 했다.

7선을 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사용했던 1001호에 눈독을 들이는 의원도 많다. 외부와의 접근성은 떨어지지만 당선을 향한 좋은 기운을 받고 싶다는 의도다.

역대 대통령을 배출한 의원실도 자리싸움이 치열하다. ‘대통령의 정기’를 받으면 선거에 승리할 수 있다는 믿음 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머문 325호의 권칠승 의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썼던 312호 조응천 의원 둘 다 재선에 성공했다. 다만 노무현 대통령이 지낸 638호의 김승희 의원은 경선에서 탈락했다.

반면 의원직 상실형이 나오는 등 임기를 단명한 방이나, 주인이 자주 바뀐 사무실은 기피대상 1호다. 국정을 농단해 헌정사상 최초로 탄핵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했던 이완영 의원이 쓴 545호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10월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한 황영철 의원이 머물렀던 618호도 기피대상 중의 하나다.

아파트와 같은 로열층으로 여겨지는 6층~8층을 선호하는 경향도 강하다. 이층에 위치한 방은 국회 잔디밭과 분수대가 내려다보이고, 멀리는 한강변까지 보일 정도로 전망이 좋다. 그러나 이들 층에 위치한 방은 선수가 높은 다선 의원이나 유력 대선주자 실세의원 차지다.

4·19 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8·15 광복절 등 역사적인 날을 상징하는 방도 인기가 많다. 518호실을 사용하는 이용호 의원은 “광주·전남 의원들이 방을 바꿔달라는 요구를 많이 했지만 거절했다”며 “나도 호남의원으로서 5·18에 상당히 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