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0 12:45 (토)
낙선한 20대 국회의원 ‘씁쓸한’ 이사행렬
낙선한 20대 국회의원 ‘씁쓸한’ 이사행렬
  • 김세희
  • 승인 2020.05.1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9명 낙선자, 불출마 의원실
15일까지 방 빼줘야 하는 상황
의원실 앞 짐 가득…곳곳 어수선
낙선한 한 의원실 앞. 사무실에서 내놓은 책과 짐들이 쌓여있다.
낙선한 한 의원실 앞. 사무실에서 내놓은 책과 짐들이 쌓여있다.

21대 국회 임기를 앞두고 낙선한 의원들의 이사행렬이 이번 주부터 본격화되고 있다. 국회사무처에서 15일까지 의원실 방을 비워달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169명의 낙선의원과 불출마 의원 사무실은 외부업체를 불러 짐을 싸는 등 분주한 날을 보내고 있다.

14일 A의원 사무실 앞, 방에는 박스가 어지러이 널려져 있었다. 사무실 내부에 짐을 넣기 위해서다.

근처에 있는 B의원실 앞에는 국감자료와 홍보자료, 책 등이 산더미처럼 쌓여져 있었다.

회관 곳곳에서 보좌진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이들은 버릴 물건들을 문앞에 쌓아놓거나, 카트에 옷걸이와 전자레인지 등, 책 등을 싣고 이동하고 있었다. 한 비서는 의원 명패 옆에 붙어있는 홍보스티커를 열심히 뜯었다.

이날 만난 보좌진들의 모습은 만감이 교차해 보였다.

다른 의원실로 임용이 확정된 보좌관 A씨는 “같은 방에 있던 식구들도 빨리 자리를 잡아야 하는 데 안타깝다”며 “이들 모두 좋은 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고 밝혔다.

보자관 B씨는 “21대 국회 당선인들과 보좌진의 입실을 원할하게 해주기 위해서 정리하고 있다”면서도 “여야가 본회의를 20일 연다고 합의했는데 너무 급하게 방을 치우는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