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5 21:59 (토)
문재인 대통령 “오월 정신은 모두의 것…국민 마음에 깃들어 있어”
문재인 대통령 “오월 정신은 모두의 것…국민 마음에 깃들어 있어”
  • 김준호
  • 승인 2020.05.1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주년 5·18 기념식 참석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5·18 진상 규명에 최선 다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며 “오월 정신은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숙 여사와 함께 광주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망월동 묘역이 아닌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민과 함께하는 5·18, 생활 속에서 되살아나는 5·18을 바라며 기념식을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거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마지막에 유족 등 참석자와 함께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함께했다.

전날 미래통합당 일부의 5·18 폄훼 발언 등을 사죄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제창에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