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긴급재난지원금 현장 신청, 고령자 위한 홍보 미흡"
"긴급재난지원금 현장 신청, 고령자 위한 홍보 미흡"
  • 김선찬
  • 승인 2020.05.1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찾아왔는 데 짜증까지 나네요”

18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현장 접수가 시작됐지만 도내 곳곳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자격 요건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서류 미지참 등의 이유로 헛걸음하는 경우가 발생하면서 홍보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에서 실시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 11일부터 5부제를 적용해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온라인 신청을 실시했다.

이후 지자체별로 선불카드와 지역사랑상품권 방식에 따라 세대주가 읍·면·동 주민 센터나 시중은행 창구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소득과 재산 상관없이 세대원 수에 따라 4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이르는 지원 금액을 받기 위한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전주농협과 전주시청 내부 은행 창구에는 초조함과 설레는 표정으로 자신의 번호가 불리기만을 학수고대했다.

시민들은 경제적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과 생활고 부담을 줄이고 상담 이후 빠른 시간 내에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온라인 신청과 더불어 첫날부터 5부제를 적용하면서 소상공인들을 위한 경영안정자금 신청과 달리 대기자들로 줄 서 있거나 혼선을 빚는 경우는 비교적 덜한 모습을 보였다.

이중 오프라인 긴급재난지원금 접수자 90% 가까이가 노년층이 차지한 모습을 보였다.

전자기기, 공인인증서 등 온라인 신청에 어려움을 겪고 방문을 통해 지원금을 받는 것이 더 마음에 놓인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세대원이 위임장을 지참하지 않았거나 확인 결과 세대주가 아니고 5부제로 진행되는 것을 알지 못해 다시 돌아가는 경우가 발생했다.

서화자(72·여)씨는 “아들이 세대주인데 신청을 하기 위해서는 위임장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버스를 타고 힘겹게 도착했는데 다시 돌아갈 수밖에 없죠”라고 토로했다.

김모(75)씨도 “태어난 년도에 따라 접수가 가능하다는 말을 여기 와서 처음 들었다”며 “나 혼자 사는데 누가 말을 해주겠냐”고 말했다.

입구에는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안내문이 마련돼 있었지만 고령층들이 한눈에 이해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랐으며 정작 필요한 내용은 부재했다.

실제 진행 절차, 유의사항, 신청 방법 등 실질적으로 지급받기까지 도움을 받을 사안은 빠져있어 홍보 방법에 따른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시민 윤영선(51)씨는 “대면 접수 같은 경우 주로 고령자들이 신청하는 만큼 관련 내용을 쉽고 빠르게 파악이 가능한 방법이 필요하다”며 “보여주기식의 홍보가 아닌 직접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홍보 체계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